박물관소식

(동양일보)영국 ,충북공예에 빠지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4-25 09:39 조회187회 댓글0건

본문

청주공예비엔날레 국제교류전‘문방사우-선비의 벗’영국 개최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충북 공예의 아름다움이 영국을 물들인다.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오는 5월 26일까지 영국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갤러리에서 '문방사우=선비의 벗'을 주제로 국제교류전을 연다.

이번 전시는 충북 전통 공예의 장인정신과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세계 각국의 공예를 소개하는 2018런던공예주간에 맞춰 열리는 이번 전시는 충북의 공예를 ‘선비정신’으로 해석하고, 선비의 벗이라 불리는 네 가지 물건인 ‘문방사우’를 제작하는 장인들을 소개한다.

전통적인 방식으로 문방사우를 재현해내는 한지장 안치용·필장 유필무·먹장 한상묵·벼루장 신명식씨의 작업영상과 작품이 전시되고, 낙화장 김영조·사기장 이종성·악기장 조준석 등 9명의 작품을 통해 조선시대 선비의 방을 연출했다.

 오는 5월 26일까지 영국 런던 주영한국문화원 갤러리에서 '문방사우=선비의 벗'을 주제로 열리는 국제교류전 포스터.



23일 열리는 개막식에는 조직위 관계자와 용호성 주영한국문화원장, 로지 그린리스(Rosy Greenlees) 영국공예청장, 베스 맥킬롭(Beth Mckillop) 빅토리아 알버트 뮤지엄 부관장, 영국대영박물관 관계자와 영국 내 외신기자 등 내·외국인 6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와 연계해 충북발전연구원과 함께 청주 선비 이득윤의 삶을 담은 국·영문 학술 자료도 발간했다.

시 관계자는 “세계 공예의 중심지라 불리는 영국에서 한 지역의 전통공예를 소개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의 공예가 국제적인 무대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장미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